• 즐겨찾기 추가
  • 2021.05.11(화) 00:01
여수시, 2050 탄소중립 선언
  • 입력 :
여수시, 2050 탄소중립 선언

30년까지 30.7% 감축, 2050년 탄소 순배출 제로 달성 목표

김성일 기자 flashnews@naver.com
2021년 04월 22일(목) 21:43
권오봉 여수시장이 2050 여수시 탄소중립 선언문을 발표했다.(제공=여수시)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제51주년 지구의 날을 맞아 ‘2050 여수시 탄소중립’ 선언을 발표했다.

시는 22일 여수문화홀에서 권오봉 시장을 비롯한 조현서 여수지속가능발전협의회 공동의장과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 도·시의원, 산단기업, COP28 유치위, 사회단체 등 민관산학 대표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50 여수시 탄소중립’ 선언을 통해 COP28 유치 중심도시로서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설 것을 선언했다.

이날 행사는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됐으며, 다양한 퍼포먼스로 COP28 유치와 탄소중립 선도도시 실현을 기원했다.

시는 ‘민관산학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탄소 Zero 도시 여수’를 비전으로 3대 추진방향을 세우고 2017년 기준 여수시 탄소배출량 3812만 톤을 2030년까지 30.7%(1169만톤) 감축해, 2050년에는 탄소 순배출 제로(‘0’)를 달성할 계획이다.

특히 2050 탄소중립을 위해 도시구조의 저탄소화, 친환경 산업·에너지 전환,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을 3대 축으로 설정하고 건물, 수송 등 8대 부문에 대한 9대 추진과제를 세웠다.

주요 추진과제로는 제로에너지 건물 전환,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 교통체계 구축, 자원순환 도시 구축, 지속가능한 수소산업 중심도시 선도, 1000ha 나무 식재 등 탄소흡수원 확대, 민관산학 실천운동 확산 등을 제시했다.

또 여수국가산단의 친환경 저탄소 산업구조로의 전환과 도약을 위해 스마트 그린산단 조성과 수소경제, CO2 고부가가치 사업화, 폐플라스틱 자원화 등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을 집중 육성·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실천 과제를 구체화하기 위해 올 연말까지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여수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해 탄소중립 실현에 한 발 더 다가갈 전략이다.

권오봉 시장은 “여수시는 건물, 수송, 탄소흡수원, 시민실천운동 부문에서 탄소중립을 선도하고, 에너지, 산업 부문에서는 국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적극 발맞춰 산업계가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해, 민관산학이 조화롭게 협력하는 ‘여수형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우리 모두가 혼신의 힘을 보태 나아가자”고 표명했다.

특히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최선을 다해 명실상부한 기후보호 선도도시 여수가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는 2008년 전국 최초로 ‘기후보호주간’ 행사를 시작해 올해로 14년째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김성일 기자 flashnews@naver.com        김성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